보도자료

> 열린소통광장>보도자료

남을 비방하는 말, 비속어, 음란성 글, 광고성,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글은 관리자 임의로 바로 삭제합니다.

“충청남도 북부권의 주거환경 만족도 가장 높아”
“충청남도 북부권의 주거환경 만족도 가장 높아”
작성자 송수진 작성일 2023. 10. 18
조회수 207
파일

- 주거환경 요소 중 ‘저공해’, ‘공공시설’, ‘휴식공간’ 등이 가장 중요



  • 주거 환경정비안정성 확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주거정책 등 제안


 


충남도민의 주거환경 만족도는 천안, 아산, 당진이 속해 있는 ‘북부권’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북부권의 주거환경 만족도는 3.31(5점 만점)로, 충남 전체 평균 3.21보다 0.1이 높았다. 또한, 금강권(공주, 논산 등 6개 시·군)은 3.15, 서해안권(서천, 보령 등 6개 시·군)은 3.16으로 북부권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최근 충남연구원 최정현 초빙책임연구원과 임준홍 선임연구위원은 올해 상반기에 충남도 15개 시·군 1,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분석해 “2023 충청남도 주거실태조사를 통해 알아본 주거정책 방향” 인포그래픽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거환경 만족도에 미치는 가장 중요한 주거환경 구성요소로 ‘저공해환경(소음, 빛 공해, 환경오염 등)’을 꼽았다. 다음으로 ‘공공시설(주민센터, 시·군청, 경찰서 등)’, ‘휴식공간(공원, 녹지 등)’, ‘교육시설(학교, 학원, 유치원 등)’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49.9%는 자가주택에서, 30.4%는 전월세로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특히 전월세 거주자의 34.0%는 주거 안정성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주택 소유형태를 떠나 거주를 위한 비용(매입비, 보증금 등) 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었다.


 


이와 맞물려 주택공급과 관리정책 측면에서는 ‘적정가격의 주택공급’과 ‘기성시가지 주거환경 개선’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다. 권역별로는, 금강권에서 ‘주택의 양적 공급 확대’가, 서해안권은 ‘노후공동주택관리와 세입자 주거보조 등 주거취약계층 지원 확대’, 북부권의 ‘기성시가지 주거환경개선’ 등이 특징적으로 드러났다.


 


또한, 향후 이사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60.4%였고, ‘더 좋은 주거환경을 위해서’라는 답변이 38.3%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가장 선호하는 주택 형태는 아파트로 전체 응답 비율의 80.4%였다.


 


마지막으로 가족이 서로 떨어져 지내는 비율은 43.6%였고, 이 중 가장 큰 이유는 직장(70%)때문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정현 박사는 “이번 주거실태조사는 충남도의 주택 및 주거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분석연구로써, 도민의 더 나은 삶을 지원하기 위해 △주거 환경 정비 △주거 안정성 제고 △지역별 특성에 기반한 주거정책 추진 △부담없는 주택공급 확대 등이 필요하다”며 “특히 충남도가 청년, 신혼부부, 노년층 등 다양한 주거취약계층에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리브투게더 정책’을 보다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 연구문의 : 최정현 초빙책임연구원 041-840-1154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출판홍보팀 담당자 : 정봉희 연락처 : 041-840-1192